2017년 1월 30일 Wall Street Journal의 기사 "Facebook Is Trying Everything to Re-Enter China and It's not Working"에서 페이스북이 중국 재진입을 시도하고 있지만 별 효과는 없는 것 같다라는 주제의 메인기사를 냈다.

중국당국은 2009년 신장(Xinjian) 무슬림 폭동 주도 세력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사용해 시민들은 선동하고 있다는 사실을 들어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중국에서 완전히 차단해 버렸다.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은 폭동이 잠잠해 지면 중국당국이 차단을 해지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그 예상을 뒤집고 영구적 차단의 형태가 되어 버렸다. 2017년 현재 페이스북과 트위터 뿐 아니라 유튜브, 인스타그램, 카카오톡, 스카이프 등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람의 소통수단이 되는 SNS를 막아놓았다.

중국의 전근대적 인터넷 차단정책을 만리장성(Great Wall)에 빗대어 만리방화벽(Great Firewall)이라고 부른다. 실제로 중국내에서 VPN으로 IP주소를 우회하지 않는 한 페이스북, 트위터 뿐 아니라 스카이프, 인스타그램, 한국의 카톡 등 유명 SNS를 사용할 수 없다. 필자도 처음에 중국에 출장 갔을 때 이 사실을 모르고 가서 맨붕이 온적이 있었다.

그 이후 페이스북은 중국에서 서비스를 재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쉽지 않은 것 같다. 작년 중국 베이징의 극심한 미세먼지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없이 저커버그가 조깅하고 있는 모습도 이러한 페이스북의 노력의 한 부분이라고 볼 수 있다.

우선 2009년 이전과 다르게 Weibo, Tencent Hodlings, Wechat, QQ 등의 중국 토종 SNS업체에게 시장을 뺏긴 상태이다. 2009년 이전의 경우 중국 내부에서도 페이스북과 같은 외부 IT기업에 대한 수요가 있었지만 지금은 그때와 같지 않다. 중국의 심한 인터넷 검열에 협조해야 하는 상황도 페이스북에게는 딜레마이다. 세계의 모든 사람을 인터넷으로 연결하자는 것이 페이스북의 모토인데 중국의 현재 검열강도에서는 그것이 실현 가능한지 의문이다. 정작 서비스가 재개되더라도 현재 중국의 검열 강도 하에서는 사용자들로 부터 외면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중국의 인터넷 검열 정책은 구글을 비롯한 많은 인터넷 관련 기업이 7억 인터넷 인구의 나라 중국을 포기하고 떠날 정도로 심각하다.

이러한 페이스북의 노력은 공식적으로 중국사람들이 페이스북을 사용 할 수 있게 하려는 노력이다. 하지만 IT에 대해 아는 중국거주자들은 이미 VPN을 사용해 전세계의 SNS를 사용하고 있다. 한달에 8불에서 9불 정도의 비용을 지불하고 괜찮은 VPN을 사용하면 중국에서 인터넷을 하더라도 미국이나 한국의 아이피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위의 중국차단 정책은 간단하게 우회할 수 있다.

VPN에 대해 보다 자세한 내용은 다른 포스트(아래의 링크) 를 참고하기 바란다.

2016/06/21 - [VPNs] - 초고속 VPN: 속도 빠른 ExpressVPN (중국차단우회 & 미국 넷플릭스&HBO Now 한국에서 보는 법)


Wall Street Journal

"Apple CEO Cook’s 2016 Pay Lower as Tech Giant Misses Targets"

2016년 애플의 성과 부족으로 팀쿡을 포함한 애플 경영진들의 성과금이 대폭 삭감되었다고 한다. 삭감이 되어도 엄청난 금액이지만 말이다.

(Executives miss out on part of cash incentives as annual sales, operating profit fall short of goals)

이는 2015년에 판매를 시작한 아이폰6/6plus의 판매부진과 그 판매 부진을 메꾸어 주지 못한 Apple Watch, Music, iTunes 등의 실적때문이다.

(Apple fell short of its own projections in part because it mistakenly assumed consumers’ appetite for the iPhone 6S, introduced in 2015, would outpace demand for the predecessor device. The Apple Watch, introduced in 2015, and services including Apple Music, iTunes and the App Store haven’t been able to offset the iPhone’s decline. )

애플의 총매출액이 감소한것은 15년 만에 처음이다.
(Apple posted its first annual revenue decline in 15 years.)

판매부진으로 인해 팀쿡의 총급여액은 작년 USD 10.3 million(약 123억원)에서 USD 8.75 million (약 105억원)으로 감소했다. 그의 기본금은 전연도와 비교해 50% 증가한 USD 3 million (약 36억원)이지만 목표성과와 실제성과를 근거로 산정되는 성과급이 대폭 삭감되었다.

(Mr. Cook’s total 2016 compensation dropped to $8.75 million for the year, down 15% from $10.3 million in the year earlier. The decline was tied to his cash bonus, which hinged on exceeding revenue and profit targets set by the board. His base salary rose 50% to $3 million)

애플의 최고경영진 5명의 총보상액 또한 각 USD 25 million(300억원)에서 USD 22.8 million(273억원)으로 9% 감소하였다. 팀쿡과 마찬가지로 이들의 보상액의 감소는 애플의 실적부진으로 인한 성과금 삭감 때문이다. 이들의 총보상액은 USD 2.8 million(33억원)의 기본급과 USD 20 million(240억원)의 주식보상(ristricted stock)으로 이루어져 있다.
(Apple’s five-most senior executives also saw their total compensation fall for fiscal 2016, according to Friday’s filing, each declining around 9% to about $22.8 million (273억원) from $25 million(300억원) in the prior year. Their 2016 compensation included $2.8 million (33억원) in salary and $20 million (240억원) in restricted stock. Apple discloses quarterly guidance to investors and analysts, and met those goals in each period last fiscal year, but it doesn’t reveal an annual target.)

팀쿡의 총보상액이 다른 경영진의 총보상액 보다 낮아 의아해 할 수 있다. CEO인 팀쿡이 다른 최고경영진보다 보수가 낮게 나타나는 이유는 팀쿡의 보수에는 주식보상이 빠져있기 때문이다. 팀쿡은 2011년 CEO로 취임할 때 2021년 까지 매년 거액에 해당하는 주식보상을 받기로 계약 하였다. 작년 8월 주식보상으로 1.26백만주가 부여되었는데 당시 시가 기준으로 USD 135 million (1620억원)이 었다. 따라서 실제로는 팀쿡이 다른 최고경영진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보상을 받고 있는 것이다.

Mr. Cook’s annual compensation is lower than that of other Apple executives, but the number is somewhat misleading because of the big restricted stock grant he received in 2011. Last August, 1.26 million shares vested and were valued at about $135 million.

팀쿡은 2021년까지 추가로 3.5백만주를 주식보상을 받을 예정이고 그 가치는 저번주 금요일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USD 413 million (4,956억원)에 달한다. 그는 현재부터 2021년 까지 매년 560,000주의 주식보상을 받을 것이고 마직막 2021년에는 700,000주의 주식보상을 받을 예정이다.

Mr. Cook has an additional 3.5 million shares that haven’t vested and are worth about $413 million based on Friday’s stock price. About 560,000 shares will vest each year between now and 2021, and the 700,000 remaining shares will vest in 2021.

*주식보상이란 회사의 임직원에게 급여 대신에 자기회사의 주식을 주는 것이다. 이는 임직원에 대한 보상액를 회사의 성과에 연동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이다. 즉 임직원들이 일을 열심히 해서 회사가 성장하여 그 회사의 주식가격이 올라가면 임직원의 보상이 커지는 구조이다. 본문 영문에서 ristricted stock에서 ristricted는 부여된 주식을 일정기간동안 팔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뉴욕타임스 기사에 미국세청에서 비트코인을 이용해 탈세하는 자들을 파악하려고 하고 있다는 기사를 내 놓았습니다. 2016년11월18일 뉴욕타임스 기사(Bitcoin Users Who Evade Taxes Are Sought by the I.R.S.)에 따르면 미국세청은 미국에서 가장 큰 비트코인 거래소 coinbase에 2013년 부터 2015년간 비트코인 거래한 자들의 기록을 요청하였습니다. 과거에 미국세청이 비트코인 거래 내역에 대해 건별로 요구한 적은 있지만 이렇게 포괄적인 정보를 요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2014년 미국과세관청은 비트코인을 화폐가 아닌 물건으로 보겠다고 예규를 낸 적이 있습니다. 즉 거래차익에 대해 자본거래차익에 대한 세금 (capital gain tax) 를 부과하겠다는 것이지요. 예를 들어 비트코인을 $400에 사서 $500불에 판 경우 그 차익 $100달러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겠다는 것이지요. 우리나라의 경우 양도세와 비슷한 개념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하지만 비트코인 거래는 매우 높은 익명성을 보장하기 때문에 이를 미국세청이 단독으로 집행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Coinbase에 정보요청을 한 것이지요.  

참고로 비트코인 주소는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컴퓨터가 있다면 누구나 생성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비트코인 거래소에서는 회원가입 시 신분증 및 은행정보, 휴대폰 번호 등을 확인해 신원을 파악하지만 비트코인을 구입 이 후 별도로 만든 제3의 주소로 비트코인을 전송한 경우 그 돈의 주인이 누구인지 파악하기는 매우 힘들어지게 됩니다. 또한 많은 비트코인 구매자들은 이러한 익명성을 이유로 비트코인을 구매하는 것이기 때문에 익명성은 비트코인과 떼어 놓을 수 없는 것입니다.   

Coinbase 측에서는 순순히 자료요청에 협조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Coinbase 법무팀장인 Juan Suarez는 우리는 당국에 최대한 협조하고 싶고 그게 우리 회사의 원칙적인 정책방향이지만 우리 고객의 프라이버시 침해 문제에 대해 신경쓰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하면서 애매모호한 태도를 취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당연히 Coinbase쪽에서 고객정보를 넘겨준다면 그들의 비지니스에 큰타격이 올것은 불보듯 뻔한 일입니다.많은 고객들이 떠나겠지요.

이는 미국세청과 미국의 비트코인 거래소 사이에 발생한 일이지만 향후 우리나라에서도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일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2016년12월 기준 법령상으로 비트코인에 대해 규정한 건은 없고단 두개의 비트코인 관련 예규를 내 놓았습니다. (참고로 예규란 법이 아니고 집행기관에서 내어 놓는 지침 같은 것입니다.) 그러나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 예규의 그 의미가 명확하지 않아 과세관청과 납세자 간에 분쟁이 예상됩니다.

예규보기


2016/06/21 - [기타] - 고속 VPN: 속도 빠른 ExpressVPN (넷플릭스 Netflix 미국 US 컨텐츠 보는 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