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고기 버거 나오셨습니다."

"인터넷 연결이 좀 불안정하신거 같네요"

"7,000원 이십니다."

"아 좀 머시네요~"

어제 내 심기를 불편하게 한 말들이다. 요즘에 하루에 몇번 씩 저런 듣기 거북한 말을 듣게 된다. 들을 때마다 이렇게 답변하고 싶은 충동이 든다.

"와 불고기님이 나오셨군요~^^" "스프라이트 님은 어디 계시나요?"

"아 어떻게 하면 인터넷 연결님을 안정시켜 들릴 수 있을 까요?"

"7,000원님 여기 모십니다. 잘 모셔주십시오"

"'좀 머시네요'가 아니라 좀 멀리 살고 계시네요라고 해야하는 것 아닌가요?"

이렇게 맞받아쳐 주고 싶지만 시간도 없고 괜한 싸움을 걸어 득이 될게 없다는 생각에 참는다. 요즘에 이런 듣기 거북한 잘못된 존대말을 쓰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가는 것 같다. 한 10년 전 까지만 해도 편의점 알바하는 어린 대학생이나 고등학생들에게나 가끔 듣곤 했던거 같은데 요즘은 너도 나도 쓰는 국민 어체가 되어 버린 듯하다. 심지어 어렵기로 소문난 전문 시험을 통과하고 스스로 전문가라 칭하는 사람들이나 대학원 석사까지 마치고 온 사람들도 이런 식으로 말을 하니 이 "신종 국민 어체" 쉽게 사라지지 않을 듯하다.

물론 언어라는게 시간이 가면서 자연스럽게 생겨나기도 변형이 되기도 사라지기도 하는 것이지만 위의 "신종 국민 어체"는 좀 다르다.

우리 말의 존대말은 상대를 높이고 나를 낮추면서 상대에 대한 존중의 표현한다. 하지만 위의 어체로는 그런 존대말을 사용하는 목적을 이룰 수 없다. 오히려 "불고기 버거", "인터넷 연결", "7,000원"을 높이면서 자신과 상대방을 상대적으로 낮추는 결과를 초래해 원래 의도와 정반대의 결과를 초래한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러한 잘못된 신종 국민 어체 때문에 정상적으로 "불고기 버거 나왔습니다." "인터넷 연결이 불안정하군요" "7,000원 입니다" "아 멀리 사시는 군요" 라고 말하는 사람이 건방지거나 예의 없게 여겨 질 수 있다는 점이다.

왜 이런 이상한 어체가 만연하게 된 것일까? 나는 최근 우리 개인들에게 만연한 "무분별하고 무의식적인 을 마인드"가 큰 역할을 한다고 생각한다.

현실 세계의 계약에서 갑을의 관계는 나타날 수 밖에 없다. 왜냐하면 완전한 등가 교환을 구성하는 계약은 흔하지 않기 때문이다. 더 큰 가치를 제공하는 쪽이 갑이고 더 작은 가치를 제공하는 쪽이 을이 될 수 밖에 없다. 같은 의미로 그 계약이 파기 되는 경우 덜 아쉬운 쪽이 갑이고 더 아쉬운 쪽이 을이다. 결론적으로 자기가 제공하는 제품이나 서비스가 그 대가로 받는 보수에 비해 가치가 떨어진다고 판단 될 때만 을의 자세를 취함으로서 그 가치의 차이을 매꾸어야 하는 것이다. 즉, 갑을 관계는 계약 당사자가 제공하는 가치에 의해 결정되는 상대적 함수를 통해 결정되는 것이다.

하지만 요즘 대부분 계약 당사자들은 자신이 제공하는 가치를 따져 보기도 전에 돈을 주는 사람이 갑, 돈을 받는 사람이 을이라는 절대 공식으로 갑을 관계를 정의하려는 경향이 있다. 마치 예전의 군주시대  때 "군주는 무조건 갑", "신하는 무조건 을" 처럼 말이다. 그래서 고객사가 갑, 회사가 을이 되고 다시 회사가 갑, 종업원이 을, 그리고 다시 종업원 중에 직급이 높은 사람이 갑, 직급이 낮은 사람이 을이 되는 절대 갑을 관계의 사슬에 얽키게 된다. 이런 절대 갑을 함수로 갑을 관계를 단정하다 보니 자기 자신을 을의 입장으로 밀어 넣어 놓고 보수가 적다고 불평하는 이론적으로 말이 안되는 경우가 생긴다. 예를 들면 회사 사원이 야근 수당도 못받고 야근에 주말 출근에 시달리는 계약상 을의 포지션에 있으면서 급여가 적다고 불평하는 이상한 상황이 벌어지는 것이다.

나는 우리 사회에서 개인이 조금 더 당당해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자기 자신에 대한 개발을 아끼지 말고 자신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떳떳하다면 그에 합당한 대가를 요구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굳이 스스로를 을의 포지션으로 밀어 넣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갑을 관계는 자신이 제공하는 서비스의 가치와 상대방이 나에게 보상하는 것의 가치로 결정되는 상대적인 것이기 때문이다.

  1. 저도 그게 참 그게 거슬리더라구요. 물건한테 존칭 쓰는 거

제가 사용하는 직장인들, 수험생들에게 유용한 앱을 소개드립니다.

일하다가 또는 공부하다가 쓸데없이 핸드폰에 사용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저도 그랬습니다. 그래서 공부하는 것도 아니고 노는 것도 아닌 그런 어정쩡하게 하루를 보내시는 분들~이 어플 괜찮습니다. 저도 많은 도움을 받았죠. 

포커스 타이머라고 하는 어플인데요. 사용법은 매우 쉽습니다. Focus Timer를 켜시고 핸드폰을 뒤집어 놓으면 뒤집혀 있는 시간을 측정해 주는 어플입니다.

사용법

1. 개인 목적에 맞게 공부, 업무, 독서 등 다양한 항목을 설정해 놓고요.

2. 한 항목 (예: 공부)을 정한 다음 핸드폰을 뒤집어 줍니다.

3. 진동과 함께 핸드폰은 해당 항목 (예: 공부)에 집중한 시간을 측정합니다.

4. 사용자는 핸드폰이 뒤집어져 있으니 사용을 하지 못합니다. 처음에는 마음고생을 조금 하실 수 있습니다. ^^

5. 해당 항목(예: 공부)를 마치고 뒤집혀 있는 핸드폰을 다시 뒤집으면 시간측정이 종료되고 집중한 시간이 기록됩니다.

간단하죠? 매일 매일 목표 치를 설정해 놓고 사용하면 집중력 향상에도 도움이 되고 주어진 시간을 훨씬 효율적으로 쓸 수 있습니다.

This is a video playing US content Netflix in non-US territory. 

Go to ExpressVPN


ExpressVPN을 이용해서 한국에서 미국버전 Netflix를 보는 영상입니다. 

ExpressVPN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시면 아래 제 글을 참고해 주세요. 

2016/06/21 - [기타] - 고속 VPN: 속도 빠른 ExpressVPN (넷플릭스 Netflix 미국 US 컨텐츠 보는 법)



For Korean version posting, please go to the link below. 

2016/06/21 - [국문포스팅/IT & Electronics ] - 고속 VPN: 속도 빠른 ExpressVPN

Are you sick of government's internet filtering? Here is what you have to seek for free internet, which is a privilege of human beings living in the modern world. Especially, If you are in China, North Korea (or maybe South Korea) or any countries which have a heavy internet censorship policy, VPN or Virtual Private Networking is not an option, but a must-have item. If you have experienced restrictions accessing certain You-Tube videos or news articles, you should consider equipping your PC with VPN, which will free you in the cyberspace. Internet is one of major symbols of freedom these days. Restricting it is not acceptable.   

So what does VPN do to your internet life? I am not an IT engineer who understands every details of how it works. But I can explain simple two functions of VPN from my experience in layman's terms. I have researched by myself to find out the best VPN providers. Basically VPN changes your IP address and conceal your location and cyber identity so no one knows who you are online. 

The primary function is that it releases you from governmental censorship on internet. Government used to be able to block certain webpages it does not like or to watch where you go online closely. BUT, not anymore with VPN. VPN will free you in moving whatever webpages you want to go to on internet without being restricted or watched by anyone. 

The secondary function is that it protects you from hackers' attack on your PC. You probably have connected your smartphone or laptop with public WIFI available free of charge in a place like starbucks or hotels. Have you ever known that connecting to those WIFI may give hackers an unlimited access to your smartphone or your PC, which contains all the personal information such as pictures or bank info? VPN protects your PC or smartphones from hackers by concealing you in the cyberspace. 

In principle, the two functions, freeing you from governmental censorship and protecting you from hackers' attack, are done in the same manner. VPN conceals your real identity in internet by manipulating the IP address so neither government nor hackers can identify you. See the picture below. 

O.K. Now I guess you understood what VPN does. 

Then, what would be the downside of using VPN? That was my major concern when I was looking for a right VPN provider. It is "SPEED" I have used a free version of VPN before making the paid subscription. Not only did it make internet connection unstable due to irritable ads, but it also significantly lowered the internet speed. 

I had conducted an intensive research to find out a VPN provider who furnishes a service that does not lower my internet speed and actually used the various trial versions of many other VPN providers before I made my final decision. My final decision was ExpressVPN. As you would noticed on the name, ExpressVPN really focuses on the speed. 

I made videos to show how fast it is. 

It takes about 10 second to connect. And I barely see a slowdown of internet speed after I turn on the VPN. 


It works on your smartphone as well as Mac or PC.  Some other VPN services are not available on Mac or smartphones. So you have to be careful on that.  Below is a screenshot of my smartphone. I flied from Korea to the Seattle.

The monthly fee ranges from $8.32 to $12.95, which is $1~$2 higher than that of other VPN providers according to my research. I pay $1 or $2 dollars more a month for the fastest speed of internet. I a bit hesitated between 12month-plan and 6-month plan, and finally I went for the 12-month plan. 

There are servers in 136 cities in 86 countries, which enables to maintain stability. That also mean you can disguise the location of yourself more effectively. 


ExpressVPN adopts 30-day free trial. You make payment first. If you do not like it and ask refund within 30 days, they refund you in full. 

Once you pay and install the expressVPN program, you will see the V-like little icon on top of your Mac screen. If you click the little icon, you will see the small window as below. 

You just set your location and click the green "CONNECT" button, you want to be in the location you have set on cyberspace. That means VPN changes your location (IP address) as if you were in the location.

As I repeatedly mention, if you are looking for the fastest VPN, I highly recommend you to try ExpressVPN. It is free for 30 days. So why do you hesitate? 

Interested in ExpressVPN? Click here or any pics on the postings 

If you are a U.S citizen, permanent resident or non-U.S citizen who earns income connected with any activities in the U.S, generally you are subject to U.S Individual Tax. The U.S. adopted a progressive tax rate as most other advanced countries do. The tax rates range from 15% to 39.6%, which is considered very high compared to other countries. The progressive tax rate table significantly varies with their filing status. Every taxpayer falls into one of the 5 filing statuses below under IRC §1. 

1) Married Filing Jointly (MFJ) or 2) Qualifying widow(er) (i.e., Surviving Spouse)

Individuals with MFJ or Qualifying widow(er) filing status benefit from the most favorable tax rate. 

There is no particular condition under which individuals may file their tax return with 1) MFJ status as long as they are married at the end of the taxable year. 

However, to qualify for the status of 2) Qualifying Widow(er), there are two conditions to be met. 

1) The eligible years for Qualifying Widow(er) are only 2 years following the death of spouse. An surviving spouse is still allowed to file MFJ for the year when his or her spouse dies. For following 2 years, the individual may file in Qualifying Widow(er) status, which is as favorable as the MFJ tax table. 

2) The surviving spouse must have at least one dependent who lives in the same household, and provide more than 50% of the costs maintaining the household for entire year.  

* What is included in the costs of maintaining household?

Included 

Not included

Rent, Mortgage, Interest, Taxes, Insurance on home, repairs, and food 


Cost of clothing, education, medical expenses, vacations, life insurance, transportation. rental value of home, value of taxpayer's services


What is indicated by Qualifying Widow status is that a surviving spouse maintains the tax benefit equivalent to MFJ for 2 years only if  he or she keeps at least one dependent in household, paying the most expenses(50% or more) of maintaining household. 

3) Head of households

        

Simply put, Head of Households status is generally a status next to Qualifying Widow status. After the 2 years of Qualifying widow status, if a surviving spouse still keeps the dependent in the his or her household and support the dependent, he or she is entitled to a somewhat less, but still favorable tax table. The followings are the detailed conditions for qualifying for Head of household. 

1) An individual other than a qualifying widow must be not married.

2) The individual must live with at least one dependent in the same household and provide at least 50% of costs of maintaining the household for more than half a year. (exception: the individual's parents do not need to be living together as long as the individual support 50% of the parents' household (i.e., nursing home)

4) Married filing Separately

        

This is the least favorable tax table for an individual taxpayer. Thus, most married taxpayers do not choose this status. However, if each married individual generates huge income streams, under a few circumstances, MFS produces more favorable tax result after taking deductions and tax credits into consideration.  

 5) Single

         

If an individual is not married and does not have any dependent living together, he or she must file with Single status. 

The picture below is a brief cycle of an individual's tax filing status. 



오늘은 제가 얼마 전에 구입한 타일(Tile)이란 조그만 하지만 파워풀한 기기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저 위 사진에 하얀색 물체인데요...

물건을 어디에 두었는지 깜박깜박하시는 분들에게 유용한 물건입니다. 저도 출근할 때 가끔 지갑을 못찾아서 울분을 토하는 적이 종종 있거든요. 또 회사에서 물건을 놓고 와서 집에서 어디에 두었는지 몰라서 맘 고생할 때도 있습니다. 가끔은 차를 어디에 주차 했는지 기억이 안날 때도 있죠.  타일은 그럴 때 필요한 물건입니다.  


간단하게 설명드리면, 위 사진에 보이는 하얀색 타일과 스마트폰을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서로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습니다.  핸드폰을 잃어버렸을 때는 타일을 눌러서 핸드폰에서 소리가 나게 할 수 있고요.. 타일(타일을 붙여둔 물건)을 잃어 버렸을 때는 타일에서 소리가 나게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핸드폰에서 타일의 위치를 지도에 나타나게 할 수 있지요. 결국 스마트 폰을 잃어버렸거나 타일을 붙여둔 물건을 잃어 버렸을 때 쉽게 찾을 수 있게 해 줍니다. 타일을 여러가지 물건에 부착할 수 있습니다. 

아래 제가 만든 동영상을 한번 보시죠 간단하게 타일이 어떻게 작동 하는지 보실 수 있습니다. 뭐 타일 앱 다운받고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연결하는 작업은 너무 간단해서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스마트폰과 타일이 블루투스로 연결되기 때문에 반경 15m정도에 있을 때 까지만 연결되어 있고 더 멀리 떨어지게 되면 연결은 끊기게 됩니다. 이 경우에는 서로의 실시간 위치추적은 불가능합니다.  그럴 땐 스마트 폰을 켜서 타일의 위치를 추적하면 "최종적으로 몇분전에" "연결되어 있던 지점"을 보여줍니다. 

최근 연결되어 있던 위치가 저기 회색 원형 내 까만게 지정한 근방이라는 뜻입니다. 거기서 최종적으로 연결이 끊어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반경 15m를 벗어 난다 하더라도 어디에서 언제 잃어 버렸는지 알 수 있습니다. 

GPS추적이 가능해서 15m밖에서도 타일의 실시간 위치를 추적할 수 있으면 좋을 텐데.. 그런건 우리나라에서는 불법이라고 합니다. 생각해 보면 그건 악용될 소지가 많긴 하죠. 누군가 자신의 가방에 몰래 타일을 넣어 놓고 위치를 추적한다고 생각하면 GPS추적이 불법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입니다.

타일은 아직 우리나라에 정식으로 수입되는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저는 아마존에서 직구를 하였습니다.  일단 1 pack 즉 타일 하나를 구입하였습니다. 가격은 하나에 배송비까지 약 3만8천원 정도 들었습니다.


저는 가격은 좀 비싸지만 디자인도 예쁘고 한국에 공식적으로 수입이 안된다고 하니 희귀템이라는 생각에 그냥 질럿습니다. 지갑이나 랩탑 분실에 대한 보험료 정도로 생각하기도 했고요. 저는 지갑하고 랩탑을 넣고 다니는 가방에 저렇게 매달아 놓고 다닌답니다. 지금은 매우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추천 블로그를 작성하고 있는 것이고요~ ㅎㅎㅎ

여기 까지가 제 포스팅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


2016/06/01 - [국문포스팅/IT & Electronics ] - 우회 VPN 추천: 속도 빠른 ExpressVPN 사용기

In general, personal interest expenses are not deductible from taxable income. For example, you are delinquent on monthly credit card payments for grocery purchases, so interests were charged on the late payments. The related interest amount is not allowed to offset your taxable income. However, the Internal Revenue Code § 163 made certain exceptions. Among the exceptions are interests incurred from the following residence related indebtedness. 

i)  "Acquisition indebtedness" 

An individual takes out a mortgage to acquires a residence. Interest incurring on the mortgage amounted up to $1,000,000 ($500,000 if married filing separately) can be deducted from the individual's taxable income.

ii) Home equity indebtedness

An individual takes out a loan secured by the residence. The interest incurring on the loan amounted up to $100,000 ($50,000 if married filing separately) can be deducted from taxable income. However, the $100,000 (or $50,000) limitation is reduced to the amount fair market value of the residence's equity which is fair market value of the residence minus the acquisition indebtedness, if the residence's equity value is lesser than $100,000 (or $50,000)

That is, home equity indebtedness cannot exceed its equity value to qualify for interest deduction. 

The following is a part of IRC 163. 


26 U.S. Code § 163 - Interest

(3)Qualified residence interest

For purposes of this subsection—

(A)In generalThe term “qualified residence interest” means any interest which is paid or accrued during the taxable year on—
(i)
acquisition indebtedness with respect to any qualified residence of the taxpayer, or
(ii)
home equity indebtedness with respect to any qualified residence of the taxpayer.
For purposes of the preceding sentence, the determination of whether any property is a qualified residence of the taxpayer shall be made as of the time the interest is accrued.
(B)Acquisition indebtedness
(i)In generalThe term “acquisition indebtedness” means any indebtedness which—
(I)
is incurred in acquiring, constructing, or substantially improving any qualified residence of the taxpayer, and
(II)
is secured by such residence.
 Such term also includes any indebtedness secured by such residence resulting from the refinancing of indebtedness meeting the requirements of the preceding sentence (or this sentence); but only to the extent the amount of the indebtedness resulting from such refinancing does not exceed the amount of the refinanced indebtedness.
(ii)$1,000,000 limitation

The aggregate amount treated as acquisition indebtedness for any period shall not exceed $1,000,000 ($500,000 in the case of a married individual filing a separate return).

(C)Home equity indebtedness
(i)In generalThe term “home equity indebtedness” means any indebtedness (other than acquisition indebtedness) secured by a qualified residence to the extent the aggregate amount of such indebtedness does not exceed—
(I)
the fair market value of such qualified residence, reduced by
(II)
the amount of acquisition indebtedness with respect to such residence.
(ii)Limitation

The aggregate amount treated as home equity indebtedness for any period shall not exceed $100,000 ($50,000 in the case of a separate return by a married individual).

요즘 반기문 사무총장의 행보가 화제입니다. 분명히 그의 행동은 차기 대선출마를 선언을 한 거 같은데, 그의 말은 출마를 한다는 것도 안한다는 것도 아니고 애매모호 합니다. 연인 사이에 밀당을 하듯 국민들과 밀당을 하고 싶어하는 것 같습니다. 

어찌되었건 대부분 국내 언론사에서는 반기문 총장의 대선출마를 기정 사실로 생각하고 있는 듯합니다. 실제로 몇 여론조사에서 그가 차기 대권주자 1,2위로 달리고 있다는 기사도 나온 적이 있지요. 그렇다면 사람들은 반기문 총장의 어떤 모습을 보고 그렇게 반기문 총장에 주목을 하는 것일까요? 아마도 현재 유엔 사무총장직을 수행하고 있는 인물이라서 그렇지 않을 까요? 

그런데 예전 부터 유명 외신들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반기문 총장을 매우 무능한 인물이라고 비판 한 적이 종종 있었습니다. 그냥 비판 한 것이 아니고 직설적이고 모욕적인 단어를 써 가면서 비판을 해오고 있다고 전해 들은 적이 있습니다. 최근에 인기예능시사 프로인 "썰전"에서 간단하게 다룬 적도 있었지요.  

차기 유력 대선주자로서 반기문씨가 어떻게 대통령직을 수행할 지를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지표는 그 분이 유엔 사무총장 직을 어떻게 수행하여 왔는지 일 것입니다. 사실 국내 정치에 비해서 유엔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국내 언론사에 노출되는 일이 상대적으로 드물 뿐 아니라  국내 언론사에 비해 여러 국가의 외신은 보다 더 객관적인 시선에서 반기문씨가 어떻게 사무총장직을 수행해 왔는지 평가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외신들이 바라보는 유엔사무총장 반기문씨에 대해 대한민국 유권자로서 좀 더 많은 관심을 두고 바라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누군가를 비난하거나 칭찬할 때 앞뒤 맥락을 배제하고 단순히 한 부분만 가지고 행동하는 것은 매우 성숙하지 못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외신에 보도된 일부 문구만 보고 "외국 기자들이 바라보는 반기문씨는 이런 사람이야"라고 단정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합니다. 최소 그 기사들의 전문을 보고 앞뒤 맥락을 살펴 봐야 할 필요가 있지 않을 까요? 그래서 제가 반기문이라는 사람이 도대체 어떤 사람 인가에 대해서  다양한 외신 기사 전문을 읽어보고 판단해 보기로 하였습니다. 

처음에는 한 포스팅에 다 담으려고 했지만 양이 너무 방대 할 것 같아서 기사 하나 씩 한 포스팅에 담으려고 합니다.


1편은 영국 유명 잡지  Economist에 2016년 5월21일에 실린 "Master, mistress or mouse?" 라는 기사입니다. 제목은 유엔 사무총장을 가르키는 것으로 겠지요. "유엔사무총장은 master? mistress or mouse?" 이렇게요. 

1. Economist 기사 (Master, mistress or mouse?, May.21.2016)

이 기사는 강대국 속에서 유엔의 역할의 구조적인 한계에도 불구하고, 세계 평화의 최후의 중재자로서 U.N의 중요성에 대해서 다루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U.N을 움직이는 사무총장은 매우 중요한 사람이다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자연스럽게 현 사무총장인 반기문 총장님에 대해 평가를 하게 된 것이지요. 기사 주제가 반기문 총장님에 대한 비난은 아니지만 기사에서 나타난 반기문총장님에 대한 평가는 100% 부정적입니다. 

I. 우선 첫번째 문단입니다. 

썰전에서도 잠깐 소개된 부분인데요. 반기문 사무총장을 그 선임인 코피 아난과 비교하며 지루하고(dullest) 최악 중 하나(among the worst)로 평가(viewed)된다라고 하고 있습니다.  

II. 그리고 두번째 문단의 일부 입니다. 

① "그는 엄청나게(painfully) 말을 잘 못하며(ineloguent) 절차에 지나치게 얽매여 있으며(addicted to protocol) 순발력이나 그 깊이가 없다"(lacking in spontaneity and depth)고 평가하고 있네요물론 여기서 "그"는 반기문 총장을 지칭하는 것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알고 있기론, 반기문 총장의 영어는 한국식 엑센트가 있을 뿐  내용이나 수준 면에서 완벽한 수준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제가 잘못알고 있었던 걸까요?  그리고 절차에만 얽매여 있거나 순발력 그리고 그 깊이가 없다는 내용은 왠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고위 공무원이나 정치인을 떠오르게 합니다.

 "9년간 사무총장 직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주 실수를 하곤 한다(apt to stumble)." 라고 하고 있습니다. 그 실수에 대한 예로 모로코 케이스를 들고 있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모로코가 사하라를 "점령 (occupation)" 하고 있다는 표현을 사용하였고 결국 모로코가 그 지역에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파견된 UN 측 직원들을 추방할 명분을 제공하였.  객관적으로 점령이 사실상 옳은 표현이긴 해도 결국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 하였다고 암시하고 있습니다. 

III. 아홉번째 문단입니다. 

"반기문 처제 하의 유엔은 우왕자왕(flounder)하고 있다" 라고 문단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오랜기간동안 유엔에서 일해온 Anthony Banbury는 현 유엔의 행정절차들은 매우 비효율적으로 관리(colossal mismangement)되고 있어 그 혐오감(in disgust)에 결국 올해 3월에 은퇴한 인물입니다. 그에 따르면 유엔평화유지군 및 기타업무에 대한 예산도 너무 엉성한 방식으로 책정(sloppily drawn up)이되고 그 예산 관리도 부실하다(poorly supervised)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명확한 결점은 경직된 인사 시스템(sclerotic personnel system)이며 현 시스템 하에서는 인원 한명 선발하는데 평균적으로 213일이 걸린다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9번째 문단은 반기문 총장을 직접적으로 비판 하는 내용은 아니지만 문단을 반기문 체제하에 있는 U.N에 대해 설명하면서 간접적으로 반기문 총장의 U.N 장악력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12문단으로 이루어져 있고 대부분의 내용은 U.N의 구조적인 문제를 지적하고 하는 내용입니다. 다시 말해 기사의 목적이 반기문 총장을 비판하기 위한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기사의 부분부분 나타난 반기문 총장의 무능에 대해서 매우 비판적 이었습니다. 기사를 읽고 느낀 점은 이 기사는 반기문 총장을  "행정에 만 집착하는"  "아무 것도 안하는" 사무총장이라고 비판하면서 사무총장으로서 세상의 분쟁을 해결하고 개혁 하려는 사무총장이 아닌 그 자리를 유지하는데 급급한 인물이라는 암시를 주는 듯 했습니다. 

아래 기사 전문을 참고 하세요.(단, Economist 구독을 하고 계시지 않는 경우 전체 기사를 못보실 수도 있습니다) 

http://www.economist.com/news/international/21699134-despite-unprecedented-push-pick-uns-next-boss-open-contest-choice-will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