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처음 비트코인이라는 단어를 접한 시기는 2014년이었습니다. 비트코인의 특이한 점은 기존의 화폐와는 다르게 어떠한 실체도 없을 뿐만 아니라 어떤 국가의 중앙은행에서 비트코인의 발행량을 통제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우리나라 말로 가상화폐 그리고 영어로  crypto-currency의 일종이지요. 

1. 총 비트코인 체굴가능량/ 현재 체굴된 비트코인량

비트코인의 총 채굴 가능량은 2100만BTC으로 정해져 있고, 현재 2016년 7월 기준으로 약 1580만 비트코인이 채굴되었습니다. 지금 이 시점에서도 누군가는 비트코인을 조금씩 조금씩 캐고 있겠지요.     

재미있는게 4년 단위로 채굴할 수 있는 비트코인의 양이 반감한다는 점입니다. 2009년에 처음 등장한 이 후 처음 4년은 총 채굴가능량인 2100만BTC의 1/2(=1050만BTC), 그리고 그 다음 4년동안은 남은 채굴 가능량 (1050만BTC)의 반인 525만BTC, 그리고 그 이후 4년동안은 또 남은 채굴가능량의 반인 262.5만BTC, 이런 식으로 4년 단위로 채굴 가능량이 사전에 정해저 있어 4년은 비트코인 반감기라고도 합니다. 비트코인을 어떻게 채굴하는 건지는 다른 포스팅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2. 비트코인의 수요: 비트코인은 어디에서 사용할 수 있는가? 

비트코인은 2009년말에 누군가에 의해 사이버 공간에서 만들어졌고 시간이 갈 수록 점점 많은 사람들이 비트코인을 사용하여 거래를 함에 따라 기존의 화폐와 비슷한 모양새를 갖추게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아마존닷컴, 마이크로소프트 등 다국적기업이 거래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을 뿐 아니라 몇몇 정부(예: 스위스)에서는 공공요금을 비트코인으로 납부할 수 있게 하였죠. 

제가 2014년에 비트코인에 대한 기사를 처음 접했을 때는 비트코인이 얼마 못가서 없어질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그 당시만 해도 비트코인으로 할 수 있는 것이 거의 없었거든요. 그런데 최근 몇년 사이에 비트코인의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한 듯합니다. 기존에 크게 관심을 갖지 않았던 여러 국가의 정부 들이나 기업들이 이러한 비트코인의 수요를 보고 긴장하지 않을 수 없겠지요. 왜냐하면 비트코인이 수요가 점점 더 늘어나 자국의 화폐를 대체하는 경우 경제 통제 수단의 한 축을 잃어버리는 것과 같은 의미이니까요.  

3. 비트코인의 공급: 비트코인의 매력 포인트_고정된 총 발행량

수요와 다른 한 축인 비트코인의 공급에 대해서 살펴보면 다른 화폐들과는 다르게 비트코인의 발행량은 2100백만 비트코인으로 고정되어 있습니다. 이 점이 비트코인을 다른 화폐와 구별되게 해주는 핵심 요소이지요.  요즘 미국, 일본 등 여러 선진국의 경우를 보면 자국 경제를 살린다는 명목으로 돈을 마구 찍어내지 않습니까? 우리말로는 양적완화, 영어로는 quantitative easing 이라고도 하지요. 자국의 화폐를 많이 발행하여 그 화폐 가치를 낮추면 자국의 물건이나 서비스등의 가격이 낮아져 수출경쟁력이 생긴다는 논리인데 모든 국가들이 이러한 행동을 취한다면 매우 혼란스러운 결과가 초래될 수 밖에 없습니다. 얼마전에 이러한 주제를 다루었던 화폐전쟁이라는 책도 있었지요.  

간단하게, 시중에 풀리는 돈의 양이 많아지면 상대적으로 개인이 가지고 있는 돈의 가치는 떨어지고, 살 수 있는 물건의 양은 줄어들고(구매력이 줄어들고), 결국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시간이 가면 갈 수록"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가난해 지게 되겠지요.  

경제학에서는 이 경우 재산을 화폐의 형태로 가지고 있는 사람은 부가 감소하고 실물의 형태(부동산, 기계 등)로 가지고 있는 사람의 부가 증가하게 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아무런 거래 없이 부의 이전이 일어난다는 의미입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재산을 화폐로 가지고 있는 사람은 일반 개인이고 실물의 형태(토지, 건물, 기계 등)로 가지고 있는 사람은 기업이라고 보면 이런 양적완화 조치는 개인의 부를 기업으로 이전시키는 효과가 있겠지요. 

그 반면 비트코인은 2100백만 비트코인으로 그 공급량은 정해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 공급량은 어떤 누구도 통제할 수 없습니다. 여러 국가의 정부가 자신들의 수출품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화폐를 경쟁적으로 찍어내는 상황이 계속된다면 비트코인이 오히려 금과 같이 안전자산의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으며 그렇게 된다면 비트코인의 가격은 꾸준히 상승할 것입니다.  

4. 사용의 편의성
개인적으로 비트코인을 구입해보고 사용해본 결과 기존의 금융기관을 이용하여 송금하고 환전하는 것보다 훨씬 편리하고 비용도 적게 듭니다. 비트코인은 365일 24시간 거래가 되기 때문에 송금인은 언제든지 원화로 비트코인을 구입해서 해외에 있는 수취인에게 송금하고 수취인은 그 비트코인을 판매하면 몇 분내에 송금 및 환전이 완료되는 것이지요. 그리고 중간에 개입하는 금융기관이 없기 때문에 비트코인 시장에 지급하는 아주 소액의 수수료만 지급하면 되어 결과적으로 저렴하고 빠르게 송금&환전이 가능합니다. 이러한 이점 때문에 아마존닷컴등에서 직구를 할 때 비트코인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4. 결론
비트코인에 대한 수요가 어느 정도 한계선을 넘은 이상 비트코인은 더 이상 쉽게 소멸하지 않으리라고 생각됩니다. 오히려 위에서 언급한 공급측면에서 통화량이 고정되어 있다는 특이점 때문에 가격이 상승할 여지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게다가 송금이나 환전시 금융기관의 개입이 없이 인터넷 상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수수료/시간 절감이라는 요소까지 고려한다면 그 매력은 배가 될 거라고 생각됩니다. 

5. 거래소
전 세계에 비트코인을 거래할 수 있는 거래소는 굉장히 많이 있습니다. 거래소 별로 비트코인의 가격도 조금씩 다르죠. 현재 가장 많은 비트코인이 거래되고 있는 곳은 중국에 있는 OKCoin이라는 거래소 입니다. 여기에서는 비트코인 그 자체 뿐만아니라 비트코인 선물도 거래되고 있으며  LTC(리더리움)이라는 비트코인 동생 격인 또 다른 가상화폐도 거래 되고 있습니다. 다음 편에서는 가장 큰 거래소인 OKCoin에 대해서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OKCoin을 구경하시고 싶은신 분은 아래 그림링크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6. 비트코인 사용(결제)할 수 있는 회사들 (being updated)

번호/업체명

 설명

 링크

 참고

1. ExpressVPN

VPN서비스 회사로 인터넷 규제가 심한 중국과 같은 나라에 출장가거나 할 때 유용하다. 또 한국에서 외국의 게임계정을 만들거나 그 반대의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다. 미드나 ESPN과 같은 해외에서만 볼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한국에서도 볼 수 있게 해준다. 한국어 지원함. 

  한국어 지원

 2. Bitbond

BITCOIN을 빌리거나 빌려주는 거래를 할 수 있는 사이트다. 비트코인 사채 중개소라고 보면 될 듯. 예를 들면 비트코인이나 USD가 필요한 사람이 자신의 펀드를 모집해서 이자를 지불하는 방식. 별도의 제한 없이 돈을 빌릴 수 있고 돈을 빌려줄 수 있는 사이트이다. 아직 활성화가 되어 있지 않은 듯해 필자도 실제로 돈을 넣어보지는 않았음. 

 


 한국어 지원하지 않음

 

 

 

 

 

 

 

 



+ Recent posts